20190121

오늘의 일기
* QEMU에서 floppy disk의 read path. Guest에서 읽기를 요청하면 DMA 장치를 따라 메모리 복사가 진행됨. fdctrl_read_data -> fdctrl_start_transfer -> fdctrl_transfer_handler -> k->write_memory -> i8257_dma_write_memory -> cpu_physical_memory_write -> cpu_physical_memory_rw -> address_space_rw -> address_space_write -> flatview_write -> flatview_write_continue -> memcpy
* #define DEBUG_FLOPPY 1 로 변경하여 FLOPPY_DPRINTF를 활성화한 것이 분석에 도움이 됨.
* gnuplot을 interactive하게 그려볼 수 있는 사이트: http://gnuplot.respawned.com/
* gnuplot heatmap에 버그가 있었고, 최신 버전으로 재설치하니 잘 되었다.
* gnuplot의 scalability를 믿고 gnuplot으로 열심히 포팅했는데, 돌려보니 large dataset에 대해서는 error message도 없이 죽어버린다. bokeh가 차라리 나은 듯. data shader는 내가 원하는 모양의 heatmap에 적합하지 않고, plotly는 유료 서비스에서만 성능이 잘 나오는 것처럼 보인다.

Advertisements
Posted in 1) Memo

20190119

오늘의 일기
열심히 커널 개발하며 노하우를 몸으로 익히는 중… 이론상 지식과 손에 익은 지식은 다르다는 것을 매일 느끼고 있다. spinlock은 짧은 critical section에 써야 하는 것을 알면서도 최적화가 귀찮고 잘 돌아가기에 썼더니 나중에 디버깅하느라 고생했다.

Posted in 1) Memo

20190115

오늘의 일기
오늘은 하드웨어 버그를 발견하고 리포팅했다. 같이 협업하는 친구가 하드웨어 버그가 맞다고 확인해주었다. 제안서엔 늘상 HW-SW 융합 연구를 하겠다고 하지만, 실제로 연구실에서는 HW-SW 연구가 융합된 방식으로 진행되는 경우는 많지 않다. HW-SW를 함께 설계하고, 여러 연구자들과 협업하는 경험이 소중하고 중요한 경험이라는 것을 느끼고 있다.

Posted in 1) Memo

20190102

오늘의 일기
* 실험을 할 때에는 무엇을 보이려 하는지에 대해서 생각해보도록 한다.
* 선형 관계를 보여야 하는데 선형을 보이지 않으면 그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 성능 오버헤드를 측정할 때에는 전체를 mix해서 측정하는 것이 아니라, 성능 오버헤드를 이루는 기본 단위 연산의 성능 오버헤드를 측정한다. 기본 단위 연산을 조합하여 총 연산 오버헤드를 계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이 예상과 일치해야 한다. “1%의 성능 오버헤드 이내”라는 가정이 충분히 적합하지 않다. 어떤 경우에는 50%의 여유 CPU 자원이 있을 수도 있고, 어떤 경우에는 1% 이하의 CPU 자원만 사용가능할 수 있다. 매번 실험하는 것이 아니라, 성능 관계식에 따라 추정 가능해야 함. 예를 들어 1000개 엔트리에 1% 성능 오버헤드를 낸다고 측정했다고 하자. 그렇다면 50% 성능 여유가 있을 때 몇 개 엔트리를 유지할 수 있는지 어떻게 연산해낼 것인가? 다시 실험을 할 것인가? 그보다는 성능 관계식이 어떻게 되는지 파악하고, 개별 오버헤드가 어떤지 본다면 어떤 값이 주어졌을 때 성능을 예상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정리하고보니 성능 모델링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 리스트 관리 기본 오버헤드에 대해 분석을 한다면, 엔트리 탐색 / 엔트리 삽입 / 엔트리 삭제 오버헤드를 각각 측정하고, (엔트리 100개 탐색 오버헤드) = (엔트리 탐색 오버헤드) * 100이 되어야 함.

Posted in 1) Memo

20181222

오늘의 일기
성능 측정할 때에는 단순히 측정에서 끝내지 않고, 성능이 어디에서 비롯하는지와 그 영향의 크기가 적합한지에 대해 생각한다. 실험은 insight 또는 intuition에 기반하여 설계하고, 이와 다르면 그 원인을 파악한다.

Posted in 1) Memo

20181119

오늘의 일기
* MSRA에서 이전에 했던 짧은 인터뷰 내용이 올라왔다. MSRA에서는 이렇게 인턴들에 대한 소식지를 올리곤 함. 다음은 구글 번역기를 사용해 영어로 번역한 것.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

Taekyung Heo from KAIST is an intern in the MSRA Systems group who is involved in the Bulk Memory project. Unlike Kaori and Dimitris, he had a strong interest in Chinese culture before coming to China.

When he first arrived in Beijing, Taekyung was full of expectations and concerns about his future life. He will be able to see the research mode outside the school laboratory and further improve his Chinese level. But he has never lived in a foreign country for such a long time. He is also worried that life here will be very lonely.

In order to make more friends in the MSRA family, Taekyung said that he used a very “stupid” approach: he actively greeted and chatted with his classmates in his “squatting” Chinese, and he got to know many Chinese internships. Taekyung also began to try to discuss research issues in Chinese. Through communication with friends, Taekyung’s Chinese progress has been rapid. From the very beginning, I dare not say it, and now I can accurately understand the theme of each conversation. He is also happy with his progress in Chinese.

System team intern Zhang Ru is a good friend of Taekyung, and Taekyung’s efforts left a deep impression on her. Taekyung went to work at the company almost at seven o’clock every day until midnight, and the weekend was no exception. Zhang Ru said: “He is a very hardworking person, whether he is doing research or learning Chinese.” “Besides diligence, I have to add a word – self-discipline .” The same group of interns Cao Shijie said that Taekyung gymnastics at 9 o’clock every day, learning Chinese at 10 o’clock, and day after day for six months, very regular.

When talking about this internship, Taekyung also felt a lot of income. His mentor at MSRA is Ren Jinglei, and the teacher often gives him in- depth guidance . In his personal blog, he recorded his mentor’s guidance and his own harvesting insights, including communication skills, research methods, life problems and so on. Taekyung often jokes with his friends: the mentor is too tight on him. But in his heart, he was very grateful to the instructor’s encouragement. It is in this relaxed atmosphere that Taekyung’s research ability has made great progress.

Ren Jinglei also gave a high rating to Taekyung and used the “actions” to summarize the impression that Taekyung had left on him. “Taekyung actively delivers results every day, whether it’s code, data or ideas.” In Ren Jinglei’s view, such speed means faster iterations, faster trial and error, and faster growth. This six-month internship, from engineering practice, display expression to idea exploration, Taekyung has gained a different experience and more comprehensive training from the school laboratory.

When leaving MSRA, Taekyung left a message on the social networking site:

“Joyful” and “Warm” are the deepest feelings MSRA has left him, and the best comment on this 6-month journey. Taekyung said: “I will take the 6th level of the HSK Chinese Proficiency Test and I hope to pass it!” He hopes that Chinese can be a powerful tool for his future work, and he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return to China in the future. Work at MSRA .

Posted in 1) Memo

20181113

오늘의 일기
* X11 forwarding을 사용할 때에는 ssh에 압축 옵션을 사용하면 속도가 빠르다.

Posted in 1) Memo
Recent Posts
누적 방문자 수
  • 149,891 hi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