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une 2009

꿈과 낭만

꿈과 낭만이란 것은 인생에 있어서나 야구에 있어서나 적어도 5할대 이상의 승률을 유지하고 있을 때만 간직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낙천적인 성격의 소유자라면 3할대의 승률로도 ‘내일은 내일의 해가 뜰 거야’ 따위의 개똥같은 대사를 읊으며 웃고 떠들 수 있겠지만, 도무지 1할 2푼의

Tagged with: , , ,
Posted in 1) My Story

갈매기의 꿈, Richard Bach

“…… 언젠가는 조나단 리빙스턴 시걸, 무책임이란 절대 보상받지 못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오. 삶은 알려지지 않은 것이고 알 수 없는 것이오. 우리는 먹기 위해 이 세상에 태어났다는 것과 먹을 수 있는 한 생존이 가능하다는 것 이외에는 그 어느것도 알

Tagged with:
Posted in 1) My Story
누적 방문자 수
  • 98,847 hi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