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10

1. 영어 기사 읽기
1) Strange but True: The Largest Organism on Earth Is a Fungus, Scientific American
– The discovery of this giant Armillaria ostoyae in 1998 heralded a new record holder for the title of the world’s largest known organism, believed by most to be the 110-foot- (33.5-meter-) long, 200-ton blue whale. (herald – 예고하다)
– This one, A. ostoyae, causes Armillaria root disease, which kills swaths of conifers in many parts of the U.S. and Canada. (swath – 낫을 휘둘러 베어진 자리, 흔적, conifer – 침엽수)
– A combination of good genes and a stable environment has allowed this particularly ginormous fungus to continue its creeping existence over the past millennia. (ginormous – 거대한)
– Some varieties share this penchant for monstrosity but are more benign in nature. (penchant – 애호, monstrosity – 크고 흉물스러운 것, benign – 유순한, 양성의)
– The major test compared fungal genes for telltale signs of inbreeding, where heterozygous strips of DNA become homozygous (telltale – 숨길 수 없는)
– So does the 6,615-ton (six-million-kilogram) colony of a male quaking aspen tree and his clones that covers 107 acres (43 hectares) of a Utah mountainside (aspen – 사시나무).

2) Greenhouse Gas Pollution Sees Fastest Rise, Scientific American

3) Apple unveils two new iPhones, Apple Watch and ApplePay, CNN
– And Apple hailed the Apple Pay payments system for its security and ease of use. (hail – 일컫다)


2. 태훈이 형과의 대화
[ISCA’11] Dark Silicon and the End of Multicore Scaling을 다시 읽어보았는데, memory bandwidth의 향상이 속도 향상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내용을 보았다. 이를 읽은 뒤, memory bandwidth를 높이는 것이 목적인 HBM 연구가 필요한지 의문이 들었다. Memory bandwidth를 높이는 것이 정말 성능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인지 태훈이 형에게 여쭤보았다.

태훈이 형께서는 ‘워크로드 특성 때문에 memory bandwidth를 높여도 성능에 큰 영향이 없었을 것’이라 하셨다. 이 논문에서는 PARSEC 을 쓰고 있는데, PARSEC 워크로드는 메모리 요청이 별로 없다. PARSEC은 병렬 처리가 주된 특징이며, 데이터 요청이 발생해도 캐시에서 대부분 처리된다. 따라서 memory bandwidth를 늘려도 성능 향상이 눈에 띄지 않는다. 만약 메모리 요청이 많은 워크로드라면 memory bandwidth를 늘리는 것이 큰 영향을 줄 것이다.

연구 목적에 맞는 워크로드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제로 논문을 쓰면, reviewer가 왜 그것을 썼는지, 왜 그것만 썼는지 물어보기도 한다. 예를 들어, 연구 목적이 memory bandwidth를 높임으로써 성능을 향상시키는 것이라면, PARSEC을 사용해 성능 측정하는 것은 좋지 않을 것.


3. 서베이 논문이 나오는 ACM Computing Surveys를 찾음. (CSUR)
서베이 논문을 두 편 정도 읽었는데, 정말 마음에 들었다. 해당 분야에 대한 배경 지식 없이 논문을 읽으면, 익숙해지는데 다소 시간이 걸린다. 서베이 논문을 읽으면 관련 분야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을 구조적이고 밀도 있게 접할 수 있다.

ACM Computing Surveys : http://csur.acm.org/
ACM Computing Surveys Archive : http://dl.acm.org/citation.cfm?id=J204&picked=prox

Advertisements
Posted in 1) Memo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누적 방문자 수
  • 103,571 hit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