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chives

斗室記, 李植

그런데 그 뒤에 나와 함께 글을 읽은 사람들을 보면, 상당히 총명하고 민첩할 뿐만 아니라 독서에 쏟는 공력도 나의 몇 배는 되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쉽게 잊어버리다고 늘 고민하고 있었다. 그래서 내가 괴이하게 여겨 그 까닭을 물어 보면, 그들이 대답하기를, “나는 경(經)을 읽을

Tagged with: ,
Posted in 1) My Story
Recent Posts
누적 방문자 수
  • 145,891 hits